애드센스 수직형


경기 양평 역시 여름은 냉면의 계절! 옥천고읍냉면 삶은 먹는 즐거움





오늘은 원래 망향비빔국수 본점(연천)을 가려했습니다만!
급 경로를 변경해서 옥천으로 향하게 됩니다.

아는 형님 통해서 사진으로는 여러번 접했지만!
직접 맛본적은 없기때문에 궁금하긴했죠.


사실 어딜가도 좋았습니다.
어쨋든 맛은 있을껀 알고있었으니까요 흐흐~



현재 네이버 정보에는 업데이트가 아직 안되었습니다만
제가 사진을 찍어왔으니 참고해주세요 후훗~

더 유명한 옥천냉면 집들이 많지만,
이곳에서 처음 드셔보신 이후로 다른 가게는 안가보셨다하니
믿고 먹어보도록합니다.

변경된 가격표입니다.
참고하시구요 @_@;

물냉면 두그릇과 완자 한그릇을 주문해봅니다.
(반그릇도 주문 된다고합니다.)

일단 완자가 먼저 나왔군욧!

한 덩이가 정말 큽니다.
일단 보는순간 기가 죽어요..ㅋㅋ

일단 간장없이 한입 먹어본 느낌은
"담백하다"입니다.

삶은 고기를 기계로 다진 고기를 쓴 것 같습니다.
분명히 엄청나게 느끼할 메뉴인데 그렇지 않습니다.

그리고 단무지는 살짝 무말랭이 느낌처럼 씹는 맛이 좋습니다.
완자와의 궁합이 상당히 좋은편!


한참 정신팔려서 먹다보니 드디어 나오셨네요.

일단 삶은 계란부터 없애버리고,
국물을 마셔본 느낌은
"음.. 좀 달짝지근한데?"였습니다.

면은 두깨는 있지만 전분이 상당히 들어가서
잘 끊어지지 않는 편이구요.

이 맛이 어딘가에 비유하기가 상당히 애매한데,
구지 비유를 하자면 부산 해운대 가야밀면의 육수를
많이 희석시키면 이런 느낌이지 않을까.. 합니다.


면은 제 스타일은 아니였지만 오이가 살렸습니다.
오이와 같이먹으면 맛이 괜찮더라구요.

냉면먹다가 완자 한입먹고~
단무지 한점 집어먹고~
그러다가 국물 한입해주고~
오이랑 곁들여서 냉면 좀 흡입해주고~

무한반복입니다.

아, 그렇습니다.
그렇게 제가 돼지가 됐습니다
..............



배터지게 먹고나니
좀 걸어야겠다는 생각이 절실합니다..


일단 이동합니다!


가다가 저 멀리 산이 멋지길래 콧바람 잠깐 넣어주고,
다시 이동합니다~

오디로 가는걸까요?!


이거보고 어딘지 아시는분?!
없으시겠죠?........

이 사진을 보고도 어렵겠죠 역시?...


차량으로 약 15키로정도 가면 있는 "이포보"입니다.
식사 후 드라이브 겸 걷기 좋더라구요.

편의점도 있으니 드라이브삼아 오기도 괜찮습니다!


그리고 이제 다시... 빽투홈해야하는 시간이.. ㅜ.ㅜ


아는 형님네 댁 근처에 도착할때쯤 되니 시간이 많이 남습니다.
그렇습니다.. 이제 커피타임인거죠..


나름 알찬 하루를 보냈습니다.
무엇을 또 먹으러 갈지 고민이 시작되는군요ㅎㅎ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675540
1566
9971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