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센스 와이드 위젯


[인천/송도] 쉐라톤 그랜드 인천 미야비(Miyabi)+피스트(Feast) 삶은 먹는 즐거움




어쩌다 기회가 닿아,
쉐라톤 그랜드 인천에서 식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1층 라운지에 커피가 참 괜찮습니다.
호텔커피 굿굿 @_@;

동전 던져야하는데.. 동전이 없어서...
너 혹시 카드도 받아주니?....ㅋㅋ


각설하고, 쉐라톤 그랜드 인천 2층에 위치한
미야비(Miyabi)에 대해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메뉴를 보고 고민하다가 C코스를 선택했구요.
코스의 구성은

도미 샐러드와 홈메이드 메실 식초
신선한 생선회
철판에 구운 와규 소고기, 바닷가재, 가리비, 매콤한 참깨 소스
바삭하게 튀긴 생선살 그리고 난반소스
대구 지리와 진지
후식

금액은 98,000원이구요.
가격을 생각하면 코스의 구성은 나름 풍부하다고 생각합니다.

어쨋든 호텔클라스가 있다보니 정갈하게 잘 나옵니다.
사시미들은 선도가 괜찮았고, 맛도 괜찮았습니다.

코스의 메인, 스테이크와 로브스터 그리고 관자..

한국 레스토랑들의 특징이라면 메인이라면
역시 스테이크라는 생각때문인지 구성이 뭐랄까..
진부해지지 않나 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뭐 사실 저도 그래서 C코스를 고르긴 했습니다 .. 뜨끔...)

코스의 메인이였으나, 제일 만족도가 떨어졌던 부분입니다.
스테이크와 관자는 그냥 쏘쏘했으나 로브스터가 너무 짭니다.

오죽하면 저 작은 녀석을 다 먹지 못하고... 남겼을까요ㅎㅎ


오히려 만족도는 다이닝&뷔페 레스토랑 피스트(Feast)가 더 높았습니다.

+보너스


육회는 냉동육회다.
하긴 너무 많은걸 바라면 안되겠지..ㅜ.ㅜ


의외로 기대 안했던 딤섬이 상당히 맛있었다.
단, 위에 보이는 붉은 빛을 보이는 딤섬은 별로다.


아무튼 제 경험에 의한 데이터는..
미야비보다는 피스트가 더 좋았습니다ㅎㅎ
물론 둘의 코스트 차이가 별로 없긴하네요... -.-;;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