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센스 와이드 위젯


[강북구/미아] 줄서서먹는 그 집, 화미(火味) 삶은 먹는 즐거움



오늘은 열심히 검색하다 찾은 중화요리 가게,
강북 미아동에 위치한 화미(火味)를 찾아가보았습니다.

저녁 피크타임이 지난 20시 30분쯔음 도착했지만
웨이팅이 앞에 2팀있었고,
저희가 착석하기 전까지 3팀정도 더 왔더라구요.


그래서 더욱 기대했습니다!

"화미"


기다리는동안 구경해보니, 만두는 주문 들어오면 그때, 그때 쪄내더라구요.

선전효과가 상당히 좋을 듯 합니다.
길가쪽으로 배치되어있거든요.

아무튼 각설하고 일단 이 집에 유명한 메뉴가 깐풍파이구(깐풍돼지갈비)인데,
그다지 궁금하지는 않아서 기본을 볼 수 있는 탕수육을 시키기로했습니다.
주 메뉴는 당연히 짬뽕이지요!

일단 불맛나는 짬뽕이 맛있다해서 온거거든요.


어쨋든 기나긴 시간이(-.-; 배고파서...) 흐르고
착석하게 되었습니다.


주문을 하려는데 불러도 아무도 오지 않아요!
홀 서버분들이 정신없습니다.
사장님은 카운터에서 나올 생각을 잘 안하시구요...

홀이 작아서 호출벨이 없어도 되긴 하지만
그것도 어느정도 정상적으로 홀이 돌아갈때의 이야기가 아닐까...;


아무튼 어렵사리 주문을 완료했습니다.
짬뽕 하나, 냉짬뽕 하나, 탕수육 대짜 주문을 했지요!

"화미(火味) 짬뽕"

일단 보기와 다르게 맵거나 자극적이진 않습니다.
면도 생각보다는 나쁘지 않았구요.

제가 한그릇 전체를 먹은건 아니여서 제 기준과는 다를지 모르지만
주문하신 형님께서는 먹을수록 짠맛이 너무 누적된다합니다. -.-;;

조미료가 너무 많이 들어간 것 같다고
그래서 속이 좀 별로라고 나중에 이야기해주시더라구요.


"화미(火味) 냉짬뽕"

기다리다보니 더워서 저는 냉짬뽕을 주문했습니다.
일단 면은 괜찮았구요(냉짬뽕 면이 별로면 큰일납니다..)..

일반 짬뽕보다 캡사이신이 더 많이 들어간듯합니다만
다음날 지장을 줄 정도는 아니니까 걱정은 하지마세요ㅎㅎ

전체적인 맛은 그럭저럭 괜찮았습니다.


하지만 충격은 다른곳에서 왔으니..

서버분이 탕수육을 가져오시더니(양은 꽤 많이보였음)
"탕수육 소짜입니다~"하면서 주시는거에요.

제가 이상하게 쳐다보면서 "소짜라구요?"했드니
뭔가 잘못됨을 느끼셨는지 다시 들고 주방가서 확인하시고,
그 탕수육은 다른 테이블에 가져다주시더라구요.

-.-;;;
뭐 그럴수있죠.

그러고나서 곧 저희쪽에도 탕수육이 왔습니다.

"화미(火味) 탕수육"

일단 소짜라고 잘못말하고 가져왔다가 다른 테이블로 간 그 탕수육 소짜와
나중에 가져온 탕수육 대짜의 양 차이가 전혀 없어보였구요.

탕수육 소스의 맛은 괜찮았으나,
탕수육의 절반 쯔음이 오버쿡 되어 매말라있었습니다.

바쁜 가게인거는 알겠는데...
이따구로 튀겨서 내놓으면 양심불량아닌가요..

(제 생각에는 홀이든 주방이든 미스나서 오더보다 탕수육을 더 준비했고,
그렇게 남겨진 탕수육을 버리지 않고, 그걸 그대로 튀겨서 내보내면 안되니까
어느정도씩 섞어서 같이 튀겨서 내보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러지 않고서야 반절 쯔음이 빼빼마른 오버쿡 탕수육이 나올 수 없다고 생각하거든요)


종종 집에서 배달로 중국음식 시켜먹어도
이정도로 매마른 탕수육은 본 적이 없습니다.
(물론 전체가 그렇진 않습니다만 반절정도는 그런 상태였습니다.)

처음에 짬뽕 먹을 쯔음만 해도 깐풍파이구 궁금하니까 함 더 와봐야겠다.
이야기를 했었는데 이거는 뭐 다시 갈 이유가 없더라구요.

튀김을 이따구로하는데 다른 튀김요리를 기대 할 이유가 없지않습니까..


아무튼 기타 이유를 막론하고 너무나 실망했구요.
다시 방문할 이유가 없어서 화미(火味)에 대한 포스팅은
이 글이 마지막이지 않을까하네요.


실망감을 씻어내려고 종종 방문하는 강서구 발산에 위치한
카페로 날라가서 아아메 한잔하고 하루를 마무리해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