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센스 와이드 위젯


[남양주/와부] 두부요리 전문점 해마루 삶은 먹는 즐거움




오늘도 어김없이 먹이를 찾아 헤매는 하이에나...
아니.. 먹을곳을 찾아 헤매는 돼지입니다.


딱히 방법이 없기때문에 주로 인터넷 검색을 이용해서
음식점들을 찾고, 사진들과 방문기 등을 종합해서 방문하게되는데요.


주로 가까운 곳을 우선해서 강북/도봉/노원/경기북부를 서칭해보지만
-.-;; 하두 검색해서 이제는 그것도 참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이제는 구리/남양주쪽을 서칭하게되었는데요!
검색하다가 흑순두부 정식이라는 메뉴를 찾게되어 방문하게됩니다!

바로 남양주 와부읍에 위치한 '해마루'라는 음식점입니다.


비가온 이후라 그런지 뭔가 차분하니 좋더라구요.
대중교통으로 접근성은 거의 없다시피 하기 때문에
주차공간은 넓게 잘 되어있습니다.


아시다시피 처음 가는 가게는 어지간하면 그 가게의 대표메뉴
즉, 시그니쳐 메뉴(혹은 코스)를 먹어봅니다.

그래서 고민없이 두부정식(1인) 13,000원(*2)를 주문했지용~


기본 상차림이 준비되어 나옵니다.
두부정식 2인의 상차림이구요.

일단 나온걸 보고 처음에 당황했습니다.
"이게 만삼천원이야?!!-.-;;"라고 생각했거든요.

다행히도 이 이후에 찌개 2종과 돌솥밥이 나오니
저처럼 놀라지마세용 @_@:;

아무튼 음식에 대해 다시 이야기를 해볼까요?

사진을 보면 좌측 상단에 정체불명의 크로켓이 보이는데,
감자 외에 뭔가 아주 소량 들어간듯한데 -.-; 구분해내기가 쉽지 않네요.

양배추셀러드는 그냥 구성을 위한 껴넣기라 봐야겠구요.
제 입맛에는 미역과 잡채를 제외한 모든 찬들이 괜찮았습니다.

두부부침은 굽기가 아주 만족스러웠구요.
그냥 두부는 맛이 약간 아쉬웠습니다.
진한맛을 주지는 않더라구요.

대부분의 찬들을 맛보니 해마루의 성향을 대충은 알겠더라구요.
음식들이 대체로 자극적이지 않고, 최소한의 간을 하는것이
해마루의 특징이자 성향이라고 봐야 할 듯 싶습니다.


그리고 얼추 식사가 끝나갈쯔음
돌솥밥과 순두부찌개 그리고 청국장이 나옵니다.

돌솥밥은 음, 뭐 특별한건 없어요.
물조절을 실패했다고 할 수준은 아니지만,
꼬들꼬들한 맛은 없었다랄까..

어쨋든 밥을 그릇에 덜고,
우리 누룽지를 위해 물을 부어서 봉인해둡니닷




평소 접해보던 순두부의 맛을 느끼고 싶다면 한번 휘저어주시구요.
간간한게 좋으시다면 나온 그대로 위에서부터 떠드시면 좋습니다.

저는 원래 청국장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대부분이 그렇듯이 냄새때문에 기피하시는 분들이 많으실껀데요.
(사실 제가 그럼-.-;;)

다행히 해마루의 청국장은 냄새가 나지 않는 청국장이여서 잘 먹었습니다.
물론 "냄새 없는 청국장이 무슨 청국장이냐"라고 말하실 수 있지만!
맛은 본연의 맛에 충실합니다ㅎㅎ

아주 진하더라구요.

그리고 이제 슬슬 식사가 끝나갑니다.
마무리로 준비해두었던 누룽지와 양념게장을 함께 먹어주면
어느덧 배가 어마어마하게 나와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됩니다...


분명히 많이먹어서 힘들어야 정상일껀데,
자극적이지 않은 즉, 조미료가 그래도 덜들어가서 그런지
속이 더부룩하거나 불편하다는 느낌은 거의 없습니다.

빵빵해서 불편한건 -.-;;;
많이먹었으니까 당연히 ..... 감수해야죠... 헤헿헿헿ㅎㅎㅎ


함께 방문한 형님과 만족스러운 한끼를 해결했구요.
다음번에 16,000원짜리 정식을 한번 도전해보기로하고,
일단 커피마시로 궈궈~


구리로 넘어왔습니다.
갈매동에도 카페거리가 있거든요.
카페거리가 크진않지만, 커피맛이 괜찮은 카페가 있어서
종종 오게되는 것 같아요ㅎㅎ

늦은시간이라 일단 테이크아웃으로 주문했는데,
테이크아웃은 할인도해주네용 @_@;;

오예~ 근데 ... 배가... 너무 부르다.....
ㅠ.ㅠ




덧글

  • 2018/06/29 07:11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06/29 07:21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5587
1561
15564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