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센스 와이드 위젯


[강원도/고성] 말이 필요 없는 곳! 백촌막국수 삶은 먹는 즐거움




이번 주말에는 정말 멀리 다녀왔습니다.
강원도로 방향을 잡았습니다!

먼길을 가는만큼 차가 막히면 피곤하니 일단 6시에 출발했습니다.
물안개가 여기저기 구간마다 기다리네요.

휴게소는 최소한으로 들리고 이동하니
어느덧 울산바위가 벌써 보입니다.

백촌막국수는 11시 오픈이기때문에
9시쯔음 도착한 저희는
인근 해수욕장에서 바다구경을 하며 시간을 좀 보냈습니다.

그리고 10시쯔음 다시 백촌막국수로 이동합니다.
웨이팅이 엄청 길다고 들었기때문에ㅎㅎ;

역시나 1등!
그늘에 적당히 자리잡고 비치된 의자에 앉아서 기다립니다.

짤없이 11시부터 손님을 받구요.
오픈전에 기다리는(줄) 순서로 손님을 받고,
홀이 가득차면 그 후부터는 이름을 적는다고 들었습니다.

이번 먹투어에는 들를곳이 많기때문에!
고민없이 막국수 곱배기 3그릇만 주문했습니다.

사실 여기는 메뉴가 3개밖에 없어요.
막국수 막국수(곱배기) 수육
..-.-;;ㅋㅋ

1등으로 입장해서 1등으로 먹게되었습니다!
짜라잔~

이정도가 곱배기의 양입니다.
뭔가 아무것도 없다구요?

이렇게 나옵니다.
본인 기호에 맞게 조제(?)해 먹도록 나오구요.

맛에 대해서 어지간하면 잘 쓰는편인데,
여기는 구지 쓸 필요는 없겠어요.

한번쯤은 꼭 드셔보시기 바랍니다.

왜냐면..

이곳에는 허투로 나오는것이 하나도 없습니다.

명태식해, 백김치 그 외 식탁에 올려지는 모든것들이
전부 다 맛있습니다.

왜 막국수의 성지라 불리는지 알겠더라구요.


제가 이정도로 추천하는 경우는 별로 없죠?
ㅎㅎㅎㅎ 이곳을 목표로 여행을 떠나보심도 좋을듯하네요.

미슐랭 3스타 음식점처럼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417
216
22405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