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센스 와이드 위젯


[용산구/한강로2가] 이해할 수 없는 곳, 현선이네 떡볶이 삶은 먹는 즐거움



토요일 저녁...
용산으로 달렸습니다.

1차 식사를하고,
2차로 나름 유명하다고해서 방문하게되었습죠.

주차장은 따로 없구요.

그리고 신용산역에서 멀지않기때문에
구지 자차가 아닌 대중교통을 이용하시는게 아무래도 편리합니다.
이 동네 생각보다 막히는 동네거든요 ㅜ.ㅜ

아무튼 어렵사리 도착해서 전쟁기념관에 주차하고,
발걸음을 옮겨봅니다!

저 굴둑 제법 포스가있습니다.
사우론의 탑도아니고 왜 있는걸까요..
아무튼 눈길을 사로잡는 요소이긴하네요.

언제부터 영업을 한지는 모르겠으나,
현선이네 떡볶이는 즉석떡볶이(즉떡)과
일반 떡볶이를 파는 가게 2곳이 있다고하네요?

아무튼 저희는 즉떡말고 일반 떡볶이를 먹어보겠습니닷

가격은 떡볶이 1인분 3,000원
튀김 1인분 3,500원입니다.

이미 1차로 식사를 하고 왔기때문에
맛보기로 떡볶이와 튀김 1인분씩 주문완료!

주문하고 받아서 착석하면되는데요,
한분만 카운터에서 주문해서 받아오시고
자리를 먼저 맡으시는게 좋습니다.

일단 떡볶이..
맛에 대해 이야기하자면 별다른 특색이 없습니다.

제일 큰 문제는.. 먹을수록 갈증납니다.
조미료가 과해도 너무 과합니다.

솔직히 말하자면..
왜 이렇게 사람이 많이 오는지 모르겠어요..

튀김..
사람이 많아서그런지 기름관리는 상당히 잘 하는듯해요.
딱히 특별함 없는 튀김이였습니다.

어차피 떡볶이집이라면 튀김을 떡볶이 국물에
찍어먹어주는게 인지상정이자나요?

근데 떡볶이 국물이......
크흡.....

아무튼 후다닥 대충 정리하고 나왔습니다.
꾸역꾸역 3분의 2정도 먹고는 더 못먹겠더라구요.

흔히 어디 잘못가면 내상입고왔다고하죠?
.........

내상입고왔습니다 ㅜ.ㅜ

어찌되든 제가 방문한 날만 그런건지...
아니면 원래 이런건지는 모르겠으나

구지.. 또 도전하고싶지는 않더라구요..



소화가 안되서 새벽 네시 넘어서 잣어요 ㅠ.ㅠ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