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센스 와이드 위젯


[용산구/용문동] 결국 먹구왔네욧, 창성옥 삶은 먹는 즐거움




지난번 10년에 한번 있을까 말까한
특수휴무에 걸려서 못먹구왔자나유....... ㅂㄷㅂㄷ...

-.-;;; 복수?라고하긴 그렇지만 아무튼...
빠른 재방문 성공하고왔습니다.

생각보다 한적했어요.
날이 엄청 추웠거든용~

그렇다합니다.
그래서 해장국에 후라이 하나 주문했습니다..ㅋㅋ

생각보다 금방 나옵니다. 왜 그런지는 아시쥬?~

보글보글보글보글~
선지 원래 안좋아했었는데...
어머니 대성집 이후로 그래도 "맛난곳은 먹을만하구나"라는걸
다시 한번 느낍니다.

후라이와 해장국을 주문하면 대략 이런 모습이에요.
일단 선지에 대해 이야기를 해볼까요?

어머니 대성집과는 스타일이 좀 다릅니다.
이곳의 선지는 정말 탱탱해서 베어물때에 그 탄력이 느껴져요.
선지를 식감으로 먹어보기는 또 처음이네요.

물론 제가 선지자체를 즐겨먹진 않아서 경험이 전무하다 싶기에 그렇지만;;
아무튼 이곳의 선지는 식감이 상당히 재미있습니다.

그리고 해장국 속에는 이렇게 푹~~~ 삶은 뼈다귀가 있구요.
푹 삶아서 뼈에서 분리도 잘되고, 육질도 아주 부드럽습니닷!


그리고 국물에 대한 이야기를 하자면...
흠.. 제 취향은 아닙니다. 제 입맛에는 어머니대성집이 더 맛있어요.

근데 후라이가 신의 한수인게 -.-;;;
반숙 후라이 한입 베어물고 국물 떠먹으면
후라이와 국물의 시너지가 아주 포텐터집니다.

어찌되든 유명한집은 실패는 절대 없다는거~ㅋ
잘먹고왔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